한국시리즈 4차전 SK 김광현-두산 이영하...변수는 우천
한국시리즈 4차전 SK 김광현-두산 이영하...변수는 우천
  • 신희철 기자
  • 입력 2018-11-08 13:31
  • 승인 2018.11.08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광현, 두산 상대 4경기 2승 1패 평균자책점 1.99
이영하, SK 상대 3경기 2승 무패 평균자책점 3.38
한국시리즈 4차전 선발투수 김광현-이영하 [사진=KBO]
한국시리즈 4차전 선발투수 김광현-이영하 [사진=KBO]

[일요서울 ㅣ 신희철 기자] SK의 3승 선점이냐. 아니면 2승 2패 원점이냐.

 

김광현(30·SK)과 이영하(21·두산)가 4차전 선발 투수로 낙점받았다. SK 와이번스와 두산 베어스는 8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2018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4차전을 치른다.

 

잠실에서 열린 1,2차전을 나란히 1승 1패로 기록한 뒤 3차전에서 SK가 7-2로 승리를 거뒀다. SK는 3승을, 두산은 2승 2패 원점 돌리기를 목표로 삼은 가운데 SK는 김광현을, 두산은 이영하를 선발 투수로 예고했다.

 

김광현은 올 시즌 25경기에서 11승 8패 평균자책점 2.98의 성적을 기록한 SK 토종에이스다. 플레이오프에서는 1차전과 5차전 선발 투수로 나와 6이닝 5실점, 5.2이닝 3실점으로 흔들렸지만, 5이닝까지는 압도적인 피칭을 펼쳤다. 올 시즌 두산을 상대로는 4경기 2승 1패 평균자책점 1.99로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이영하는 올 시즌 시즌 중반부터 장원준을 대신해 선발 한 축을 담당했다. 40경기에서 10승 3패 2홀드 평균자책점 5.28의 성적을 기록하며 데뷔 첫 두 자릿수 승리를 거뒀다. 올 시즌 SK를 상대로 3경기 2승 무패 평균자책점 3.38로 호투를 펼쳤고, 특히 문학에서 나선 2경기에서는 1승 무패 평균자책점 2.70으로 강했다.

 

이날 인천을 비롯한 전국에는 많은 양의 비 예보가 내려져 있다. 경기 시작인 오후 6시 30분에도 약 90%의 강우 확률이 있는 만큼, 경기 개시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우천으로 순연될 경기는 하루씩 밀리게 된다.
신희철 기자 hichery81@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