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투' 마마무 휘인도 부친 사기 논란 휩싸여
'빚투' 마마무 휘인도 부친 사기 논란 휩싸여
  • 오두환 기자
  • 입력 2018-11-28 07:35
  • 승인 2018.11.28 0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마무 휘인 [뉴시스]
마마무 휘인 [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그룹 '마마무' 멤버 휘인(23)도 부친 사기 논란 시비에 휩싸였다.

휘인은 27일 소속사 RBW를 통해 해명에 나섰다. "저는 친아버지의 보살핌을 받지 못하고 자랐다. 친아버지는 가정에 무관심했고 가장으로서 역할도 등한시했다"며 가정사를 털어놓았다. 이어 "이로 인해 가족들은 예기치 못한 빚에 시달리는 등 가정은 늘 위태로웠다"고 토로했다.

휘인에 따르면, 가정에 무관심한 부친으로 인해 2012년 부모가 이혼했다. 휘인은 "어머니는 몇개월 전까지 신용불량자로 살아야 했다"면서 "이혼 후 아버지와 떨어져 살았지만, 그 이전까지의 많은 피해를 어머니와 제가 감당해야 했다"고 고백했다. 

"지금까지 몇 년이 넘는 시간동안 아무 교류도 없었을 뿐더러 연락이 오간 적도 없다. 이런 상황 속에서 피해 사실을 접하고 당황스러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가족들과 상의해 원만히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마마무 멤버들에게도 너무 미안한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마마무 휘인 부친 때문에 가정이 풍비박산이 났다는 주장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딸이 유명한 연예인이니 어느 정도 믿고 선거래했으나 그 후 몇 번 결제를 밀리는 상황이 생기기 시작했다. 아버지는 힘들어하시다가 췌장암 3기 진단을 받았다. 아버지가 돌아가신 지 3년 가까이 돈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