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서 형과 말다툼하다 형수 찔러 숨지게 한 50대 덜미
여주서 형과 말다툼하다 형수 찔러 숨지게 한 50대 덜미
  • 조택영 기자
  • 입력 2018-12-06 21:50
  • 승인 2018.12.06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술에 취해 돈 문제로 친형과 말다툼을 하다가 싸움에 끼어든 형수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시동생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여주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54)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5일 오후 830분경 여주에 위치한 친형 집에서 형수 B(58)씨의 목 부위를 흉기로 한 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곧바로 병원에 옮겨졌지만 숨졌다.

A씨는 만취 상태로 형과 돈 문제로 말다툼을 하다가 형수가 끼어들자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형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사건 경위 파악을 위해 A씨를 조사하고 있다면서 조사를 마치는 대로 빠르면 오늘 중으로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택영 기자 cty@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