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임원사퇴 동향문건' 한국당, "낙하산 인사위해 '블랙리스트' 작성"
'환경부 임원사퇴 동향문건' 한국당, "낙하산 인사위해 '블랙리스트' 작성"
  • 홍준철 기자
  • 입력 2018-12-27 08:44
  • 승인 2018.12.27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은 26일 환경부가 '문재인 캠프' 낙하산 인사를 위해 '블랙리스트'를 작성, 환경부 산하기관 물갈이 인사를 진행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한국당은 청와대 지시를 받은 환경부가 블랙리스트를 작성하고 보고하는 등 절차를 이어 온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한국당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소속인 김용남 전 의원은 이날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공식적으로 확인된 블랙리스트"라며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들의 사퇴 등 관련 동향' 문건을 공개했다. 

김 전 의원은 해당 문건에 대해 "산하 8개 기관 임원 등 사퇴 현황을 정리하면서 환경관리공단 외에는 특별한 동요나 반발 없이 사퇴 등 진행 중이다라는 보고 내용이 있다"라며 "주요 임원들의 사표 제출 여부, 누가 어떤 형태로 반발하고 있는지도 기재가 돼 있다"라고 알렸다. 

이어 "문건은 환경부가 작성해, 지난 1월 청와대 민정수석실로 보고됐다고 한다"라며 "환경부에서 '저희가 사표를 잘 받아내고 있다. 선거캠프에 계시던 분 일자리를 저희가 많이 만들고 있다'라면서 보고를 했다고 한다. 캠프는 아마도 문재인 후보 선거캠프를 의미하는 것 같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청와대에서 임기와 상관없이 자신들의 선거캠프 출신이나 자기 쪽 사람들을 앉히기 위해서 일자리를 만들고 있는지, 얼마나 열심히 하고 있는지를 점검하며 각 부처로부터 받은 내용으로 받은 내용으로 보인다"라며 "청와대는 이 문건 내용을 보고받은 적이 있는지, 문건 작성을 환경부에 지시한 바 있는지 등을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전 의원에 따르면 환경부 간부로부터 해당 문건을 건네받은 사람이 한국당에 제보를 해왔다고 한다. 청와대 특별감찰반 반장 선까지는 보고가 이뤄졌고, 조국 민정수석까지 보고됐는지 여부는 확인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김 전 의원은 "환경부에서 자발적으로 이런 문건을 만들었을 것 같지는 않다"라며 "왜 이게 특감반에 보고가 됐을지 짐작할 때 아마 사표를 안 내고 있는 사람에 대한 조치를 취하려는 의도에서 이런 명단이 작성된 게 아닌가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내용을 보면 누가 봐도 블랙리스트"라며 "블랙리스트를 작성하고 자리를 만들고 빈자리에 문재인 후보 선거캠프 출신들을 낙하산으로 꽂는 일이 횡행하지 않았는지 전반에 걸쳐서 한번 확인을 해봐야 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강조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