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매각설' 김정주 창업자 "구체적 정돈되면 말하겠다"
'넥슨 매각설' 김정주 창업자 "구체적 정돈되면 말하겠다"
  • 이범희 기자
  • 입력 2019-01-05 08:56
  • 승인 2019.01.0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주 NXC 대표는 4일 회사 매각설에 "넥슨을 세계에서 더욱 경쟁력 있는 회사로 만드는데 뒷받침이 되는 여러 방안을 놓고 숙고 중에 있다"라고 밝혔다.

그는 "25년 전 넥슨을 시작한 이래,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은 우리 사회와 어려운 환경에서 묵묵히 일해 온 직원들이 함께 어우러진 좋은 토양 속에서 많은 분들의 도움을 받으며 오늘까지 왔다"며 "저는 줄곧 회사의 성장을 위한 최선의 방안은 무엇인지, 저의 역할은 어떠해야 하는지 늘 주변에 묻고 스스로에게 되물으며 고민하며 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금도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보다 새롭고 도전적인 일에 뛰어든다는 각오를 다지면서 넥슨을 세계에서 더욱 경쟁력 있는 회사로 만드는데 뒷받침이 되는 여러 방안을 놓고 숙고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어 "방안이 구체적으로 정돈되는 대로 알려 드리도록 하겠다"며 "그때까지 양해해 주셨으면 한다. 어떤 경우라도 우리 사회로부터 받은 많은 혜택에 보답하는 길을 찾을 것"이 제가 지금껏 약속 드린 사항들도 성실히 지켜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