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방문한 고향 친구 살해한 30대 자취 감춰...경찰 행방 쫓는다
중국서 방문한 고향 친구 살해한 30대 자취 감춰...경찰 행방 쫓는다
  • 강민정 기자
  • 입력 2019-01-11 17:38
  • 승인 2019.01.11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에서 방문한 고향 친구를 흉기로 찔러 사망에 이르게 한 30대 중국인이 도주해 경찰이 추적에 돌입했다. [뉴시스]
중국에서 방문한 고향 친구를 흉기로 찔러 사망에 이르게 한 30대 중국인이 도주해 경찰이 추적에 돌입했다. [뉴시스]

[일요서울 | 강민정 기자] 중국에서 방문한 고향 친구를 흉기로 찔러 사망에 이르게 한 30대 중국인이 도주해 경찰이 추적에 돌입했다.

11일 인천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A(36)씨는 지난 10일 오전 0시 42분께 인천시 중구 운서동에 있는 어느 호텔 앞에서 친구 B(35)씨를 흉기로 살해한 뒤 자리를 떠났다.

A씨가 휘두른 흉기에 수차례 찔린 B씨는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유명을 달리했다.

이후 수사 당국은 A씨가 거주하던 서울 대림동의 자택을 급습했으나 이미 자취를 감춰 검거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검거하기 위해 수사에 전력을 쏟고 있다.

강민정 기자 kmj@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