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페이스북 활동 줄인다...권력기관 개혁 위해 전력질주"
조국 "페이스북 활동 줄인다...권력기관 개혁 위해 전력질주"
  • 오두환 기자
  • 입력 2019-01-11 23:24
  • 승인 2019.01.11 2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민정수석 [뉴시스]
조국 민정수석 [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11일 "약 5개월 동안 제한적 방식으로 재개했던 페이스북 활동을 대폭 줄이고자 한다"고 밝혔다.

조 수석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2019년 권력기관 개혁이라는 시대적 과제를 실현하기 위해 전력질주 하겠다"며 이렇게 밝혔다.

조 수석은 "오늘 1월10일자로 문재인 정부 임기가 1/3이 지났다. 새로운 대통령 비서실장이 부임하면서 제2기 청와대가 시작했다"며 "이런 시점을 맞이해 저는 2017년 5월의 초심으로 돌아가 민정수석실 업무에 더욱 몰입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도 많은 성원과 질책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조 수석은 지난해 11월 25일 정책기획위원회에서 펴낸 '국정과제 성과'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인용하며 "경제성장동력 강화 및 소득양극화 해결을 위한 가시적 변화를 만들어내기 위해 더 노력할 것"이라는 글을 올린 뒤 고유 업무를 벗어나 자기 정치를 한다며 야권의 집중 비판 대상이 됐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