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전 인사부장, 행장 채용비리 관여 부인
KEB하나은행 전 인사부장, 행장 채용비리 관여 부인
  • 이범희 기자
  • 입력 2019-01-12 08:25
  • 승인 2019.01.12 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EB하나은행 전 인사부장이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의 부당채용 지시 의혹을 부인했다.

송모 전 부장은 11일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판사 이진용) 심리로 열린 함 행장의 업무방해 혐의 및 남녀고용평등법 위반 등 혐의 4차 공판기일에서 증인심문을 통해 함 행장이 지원자 추천을 한 건 사실이지만 합격 지시를 내린 적 없고 세부 채용 내용에 전결권도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함 행장은 2015년 채용 당시 지인의 아들이 하나은행에 지원했다는 말을 듣고 인사부에 전달해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또한 2015년부터 2016년 공채에서 인사부에 남녀비율을 4대1로 하라고 지시해 남녀고용평등법을 위반한 혐의도 받고 있다.

하지만 당시 인사부장으로 재직했던 송 전 부장은 해당 사실을 부인했다.

송 전 부장은 "최종전결권자로서 추천자 리스트를 재검토해 채용한 바 있지만 개인의 사익을 위해서가 아니라 은행을 위해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