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락사 논란' 케어 조사 시작…서울시 내일 지도점검
'안락사 논란' 케어 조사 시작…서울시 내일 지도점검
  • 장휘경 기자
  • 입력 2019-01-14 17:32
  • 승인 2019.01.14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길고양이 중성화 사업 내용 현장 점검

[일요서울|장휘경 기자] 동물들을 안락사시켰다는 폭로가 나온 동물권단체 '케어'를 상대로 지방자치단체 차원의 점검이 15일부터 시작된다.

14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 동물보호과는 15일 종로구 창경궁 근처에 위치한 케어 사무국 등을 대상으로 현장 지도점검을 실시한다. 

시는 수년간 케어와 함께 추진해온 길고양이 중성화 사업 등에 문제가 없었는지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그간 케어는 시가 추진해온 길고양이 중성화 사업에 참여하며 보조금을 받아왔다. 케어는 2017년 은평·강동·송파·서대문·성북 등 자치구에서 길고양이 75마리를 잡아 중성화 수술을 시킨 뒤 풀어주는 방식으로 이 사업에 참여했다.

시는 이 사업 과정의 비리를 확인해보겠다는 입장이다. 지도점검 결과 보조금 관련 문제점이 발견되면 시는 향후 사업 공모시 케어의 참여를 제한할 수 있게 된다. 

다만 최근 논란이 된 개 안락사 문제는 이번 지도점검 대상이 아니다. 케어가 서울시에 비영리민간단체로 등록돼있기 때문이다.

현행 비영리민간단체 지원법에는 단체 지원 여부만 담겼을 뿐 지도감독 권한은 없다. 케어에 대한 광범위한 지도감독 권한을 가진 지자체는 경기도다. 케어가 경기도에 등록된 사단법인이라 회계감사 등 실질적인 단속권한은 경기도에 있다.

케어는 지난해 2월 서울시,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 나비야사랑해, 동물자유연대, 한국고양이보호협회, 한국동물복지표준협회, 동물과 함께 행복한 세상, 동물을 위한 행동, 팅커벨 프로젝트 등과 함께 유기동물이 안락사에 이르지 않도록 입양을 활성화한다는 내용의 '안락사 제로, 입양률 100%' 협약을 맺었다.

케어는 또 지난해 7월 서울광장에서 초복을 맞아 'I’M NOT FOOD! 먹지 말고 안아 주세요'를 주제로 개식용을 금지하고 유기견 입양을 장려하는 행사를 열었다. 이 때 케어는 입양비 3만원을 받고 개(토리) 인형을 줬다. 케어는 당시 "모든 수익금은 학대 속에 고통 받고 있는 개농장의 개들을 비롯해 동물구조, 치료, 입양, 개식용 종식을 위한 활동에 사용된다"고 밝혔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