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발(發) '물량 폭탄?'…주택시장 파장은?
강동발(發) '물량 폭탄?'…주택시장 파장은?
  • 이범희 기자
  • 입력 2019-01-22 08:48
  • 승인 2019.01.22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동발 물량 폭탄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주택시장의 파장을 예고할 것이라는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서울 강동구 신규 입주 물량이 심상치 않다. 올해만 1만여 가구의 입주 물량이 쏟아진다. 또 강동을 비롯한 송파 등 동남권에 향후 3~4년간 3만6000가구의 신규 물량 공급이 예정되면서 주택시장에 적잖은 파장을 예고하고 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서울 입주 물량은 4만2936가구로 지난해보다 17% 증가할 전망이다. 서울시 전체 입주물량의 약 5분의 1에 해당하는 물량인 1만1051가구가 강동구에 쏟아진다.

오는 6월 래미안 명일역 솔베뉴(1900가구)를 비롯해 ▲고덕그라시움(9월·4932가구) ▲고덕센트럴아이파크(12월·1745가구) ▲고덕롯데캐슬베네루체(12월·1859가구) 등이 차례대로 입주한다. 또 2022년 최대 재건축사업으로 꼽히는 둔촌주공재건축(1만2000가구) 입주도 예정돼 있다.

강동·송파 등 서울 동남권역의 주택 공급이 늘면서 당분간 이 지역 전월세는 물론 매매가격도 안정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또 1만 가구(9510가구)에 달하는 송파구 가락동 '헬리오시티' 입주와 맞물리면서 서울 집값·전셋값 하락세를 이끌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 동남권의 입주 물량은 하남과 성남 등 인근 지역 주택시장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미 신규 공급 물량이 풍부한 하남 지역에서 전세금 하락에 따른 역전세난이 본격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지난 12일 기준 하남시 전셋값은 0.04% 하락했다. 전문가들은 강동구의 물량 집중으로 가격 조정이 불가피하다고 분석했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