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향골 남원서 최고 품질 ‘쌈채류’ 출하…탄소저감형 농법 활용 인기
춘향골 남원서 최고 품질 ‘쌈채류’ 출하…탄소저감형 농법 활용 인기
  • 고봉석 기자
  • 입력 2019-01-23 17:32
  • 승인 2019.01.23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남원 고봉석 기자] 한겨울 추위속에 천혜의 자연조건을 갖춘 춘향골 남원에서 소비자들의 풍성하고 건강한 식탁을 책임지고 있는 전국 최고품질의 쌈채류 출하가 한창이다.

쌈채류는 겨울철에는 수지, 송동, 금지 등 평야지를 중심으로 대량생산되고 여름철에는 선선하고 일교차가 큰 기후조건을 활용하는 운봉, 아영 등 고랭지를 중심으로 생산하여 부산, 대구, 광주, 순천 등 대도시에 연중 출하하고 있다.

현재 남원에서는 평야지권의 수지, 송동, 금지와 고랭지권의 운봉, 아영 등을 중심으로 180여ha에서 상추를 비롯한 10여종의 쌈채류를 연중생산하여 400억원 이상의 조수입을 올리고 있다.

탄소저감형 농법을 활용하여 재배되고 있는 쌈채류는 송동과 금지면에서 10여종 이상을 생산하고 있다.

농기센터 관계자는 “지속가능한 농업을 실천하기 위한 패키지 기술을 투입하고 노력절감을 위한 생력화 시설을 지속적으로 보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봉석 기자 pressgo@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