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국회의원 이해충돌 방지, 여야 대화통해 법제화 모색해야" 제안
김관영, "국회의원 이해충돌 방지, 여야 대화통해 법제화 모색해야" 제안
  • 김원희 기자
  • 입력 2019-01-30 11:50
  • 승인 2019.01.30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뉴시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뉴시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30일 손혜원 의원의 투기 의혹으로 촉발된 국회의원의 이해충돌 방지 논란과 관련해 "여야가 모여 머리를 맞대고 깊이 있는 대화를 통해 법제화를 모색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진행된 최고위원회의에서 "늦었지만 국회 차원의 진지한 논의를 시작해야 할 때"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미 바른미래당은 지난해 4월 이해충돌 방지 법안을 냈고, 채이배 의원 주도로 이해충돌 방지 규정을 구체화하고 처벌조항 신설 등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바른미래당은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었지만 양당은 여태 모른척하고 있다가 최근 이슈가 되자 말만 할 뿐 제도개선을 위한 구체적인 행동을 보이지 않는다"고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싸잡아 비판했다.

그는 "여당 일각에서 전수조사부터 해보자는 주장이 나오는데 전수조사 주장 자체는 필요하지만 의혹을 더 큰 의혹으로 덮어서 회피하려는 나쁜 의도가 있지 않는지 의심된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양당이 국회 보이콧 경쟁을 하고 일도 안 하면서 무슨 이해충돌을 논의하느냐"며 "양당은 보이콧 공조를 풀고 국회로 돌아와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고, 국익과 민생을 위한 시급한 각종 법안을 처리해야 한다"면서 1월 임시국회 참여를 촉구했다.


김원희 기자 toderi@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