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웅래, "곽상도 의원, 교육위에서 물러나고 철저히 시시비비 가려야"
노웅래, "곽상도 의원, 교육위에서 물러나고 철저히 시시비비 가려야"
  • 홍준철 기자
  • 입력 2019-01-30 15:35
  • 승인 2019.01.30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의원실 제공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0일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딸 다혜 씨 가족의 주택 매각 및 국외이주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 “인권유린이고, 테러 그 자체”라고 맹비난했다.

노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 손자의 학적부를 뒤지다니, 이게 자유한국당의 정의냐. 야당 의원이 대통령 가족을 사찰한 꼴”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아무리 정치가 비정해도 어떻게 정쟁에 가족을, 그것도 무고한 아이를 끌어들이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노 의원은 곽 의원이 공개한 다혜 씨 부부 아들의 ‘학적변동 서류’를 두고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의원(곽 의원)이 자신의 권력을 행사하여 ‘팔 비틀기’로 얻어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곽상도 의원실은 개인정보에 해당하는 학적정보를 받고자 담당교사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아주 강압적으로 윽박질렀다고 한다”며 “얼마나 괴롭혔으면 학교가 교육지원청에 전화 좀 오지 않게 해달라고 부탁할 정도였겠느냐”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일단 (곽 의원은) 교육위에서 물러나고, 학적정보 취득과정에서 갑질과 법률 위반 여부는 없는지 철저히 시시비비를 가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곽 의원은 전날 대통령의 딸인 문다혜씨 가족이 지난해 7월 동남아시아로 이주한 과정이 석연치 않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다혜씨의 아들 A군이 해외 이주 목적으로 다니던 초등학교에 제출한 ‘정원외 관리학생 원서’를 확보해 언론에 공개했다.

해당 원서에는 학적 변경 사유와 이주할 나라와 학교 이름, A군과 부모의 이름, 주민등록번호 등 개인 정보가 적혀 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