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낮 만취상태로 상가 돌진한 50대 운전자 덜미
대낮 만취상태로 상가 돌진한 50대 운전자 덜미
  • 조택영 기자
  • 입력 2019-02-11 09:02
  • 승인 2019.02.11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오후 1시 20분경 전북 익산시 부송동에서 술취한 A(51)씨가 운전한던 SM5 차량이 상가를 들이받았다. [사진 = 전북소방본부 제공]
10일 오후 1시 20분경 전북 익산시 부송동에서 술취한 A(51)씨가 운전한던 SM5 차량이 상가를 들이받았다. [사진 = 전북소방본부 제공]

[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지난 10일 오후 120분경 전북 익산시 부송동에서 술취한 A(51)씨가 운전한던 SM5 차량이 상가를 들이받았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차량 돌진으로 약국 매장 일부가 부서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A씨를 붙잡았다.

A씨는 혈중 알코올 농도를 측정한 결과 면허취소 수준인 0.127%로 나타났다.

경찰은 정확한 음주운전 경위를 파악해 A씨에 대해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혐의로 입건할 예정이다.

조택영 기자 cty@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