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lth living] 골반근육 강화시키는 요실금 치료
[Health living] 골반근육 강화시키는 요실금 치료
  • 김정아 기자
  • 입력 2019-02-11 14:56
  • 승인 2019.02.22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김정아 기자] 자신의 의도와 상관 없이 기침이나 배에 힘을 줄 때 오줌이 새어나오는 현상을 요실금이라고 한다. 남녀노소 불문하고 누구나 요실금 증상이 나타나지만 40대 이후 출산을 경험한 여성 사이에서 흔하게 나타나는 질환이다.

여성이 분만 후 골반근육이 늘어남에 따라 방광과 요도가 늘어나거나 비만권 여성에서 복막 속 지방이 늘어남에 따라 자궁의 길이가 늘어나면서 요실금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한다. 특히 여성이 나이가 늘어면서 노년기에 들면 갱년기나 당뇨병 증상과 함께 찾아 오는 반갑지 않은 질환이기도 하다.

요실금 치료는 크게 비수술치료와 수술치료로 나눠 진행된다. 비수술 치료법은 부작용이 적고 여성이 일상생활을 하면서 요실금을 완화시키고 늘어난 근육을 수축 이완시켜 질환을 방지하는 방법으로 잘 알려져 있다.

내원하여 치료하는 비수술 요법으로는 골반 근육 장애 시 2채널 동기방식 전기자극과 EMG 바이오 피드백 운동으로 가장 간편하고 효과적인 치료 방법이라 할 수 있다.

다음은 흔히 쓰이는 수술적 용법으로 질을 통한 방광경부 현인술과 복강경을 이용한 수술, SLING 수술, 개복수술 등의 방법이 있다. 다만 충분한 검사후에 정확한 진단 후에 시행해야 한다는 점을 잊어서는 안 된다.

비수술 요법이나 수술 요법이나 자신에게 맞는 방법을 전문의와 충분한 상담 후에 선택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다.

김정아 기자 jakk3645@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