쎌바이오텍 “지난해 매출 629억 달성...사상최대”
쎌바이오텍 “지난해 매출 629억 달성...사상최대”
  • 김별 기자
  • 입력 2019-02-15 17:45
  • 승인 2019.02.15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프로바이오틱스 1위 업체인 쎌바이오텍이 지난해 4분기 국내외 실적 향상에 힘입어 연간 기준 사상 최대 매출액인 629억 원을 달성했다.

쎌바이오텍은 지난해 매출이 629억 원으로 전년 대비 3% 증가했다고 15일 공시했다. 연간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21억 원으로 2.4%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외화 강세에 따른 외화차익의 영향으로 8.0% 증가한 197억 원을 기록했다.

쎌바이오텍은 지난해 연간 사상 최대 매출을 올린 것에 대해 지난해 4분기 국내외 실적이 고르게 향상된 데다 판매관리비 집행이 효율적으로 이뤄진 것을 주요인으로 평가했다.

실제로 지난해 4분기 매출은 161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9% 증가했다. 같은기간 영업이익은 63억 원, 당기순이익은 57억 원으로 각각 72%, 121% 성장했다.

쎌바이오텍은 "2006년 이후 12년 연속 매출 성장을 지속하고 있어 고무적”이라면서 “특히 지난해에는 국내 부문의 신장이 두드러졌다"고 말했다.

한편 쎌바이오텍은 올해 대장암 치료제 개발과 함께 미국·중국 시장 진출, 유산균 화장품 '락토클리어' 판매에 역점을 두기로 했다. 이를 위해 상반기 공장 건설과 동물임상 등에 속도를 내고 다양한 온라인 마케팅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김별 기자 star@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