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잇따른 안전사고에 ‘안전 종합대책’ 수립
현대제철, 잇따른 안전사고에 ‘안전 종합대책’ 수립
  • 김은경 기자
  • 입력 2019-03-14 14:51
  • 승인 2019.03.14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제철 당진공장. (사진-뉴시스)
현대제철 당진공장. (사진-뉴시스)

현대제철은 안전자문단 설립 및 내부 근무자들의 안전소통 강화 방안 등의 내용을 담은 안전 종합대책을 수립했다고 14일 밝혔다.

안전자문단은 산업안전 관련분야의 전문가들로 구성되며, 회사측은 자문단을 통해 안전 전반에 관한 조언을 구하는 한편 이와 별도로 외부 전문기관을 선정해 종합적인 안전진단을 실시할 방침이다.

회사는 또 기존에 직영·협력·외주업체각각의 기준에 따라 운영되던 안전관리 시스템을 일원화한다. 이를 통해 사업장 내에서 근무하는 모든 근로자에게 동일한 안전기준이 적용되도록 한다는 구상이다. 
 
이와 관련 관할 사업장 내에서 근무하는 모든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작업현장의 의견을 수렴하고, 이를 바탕으로 사업장 곳곳의 잠재적 위험요소를 발굴하고 개선하는 작업을 병행할 예정이다. 

또한 듀퐁(Dupont) 등 세계적인 산업안전 컨설팅업체에 안전진단을 의뢰해 안전관리대책을 보완할 수 있는 새로운 안전경영 시스템을 도입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직영, 협력업체, 외주업체를 포함한 모든 근무자들이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느끼고 있다"며 "안전에 대한 차별 없는 작업장 구축을 위해 회사의 모든 역량을 모으겠다"고 강조했다.

김은경 기자 ek@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