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교육청, 학생 학습권 보장 등 '교권 보호' 기본 계획 확정
인천시교육청, 학생 학습권 보장 등 '교권 보호' 기본 계획 확정
  • 조동옥 기자
  • 입력 2019-03-15 16:00
  • 승인 2019.03.15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교원을 위한 치유․회복, 교원 존중 문화 확산 등 교권 보호 다양한 정책 반영
교권보호위원회 본격 가동, 학생교권교육, 학부모교육, 교육공동체 학교문화조성 박차
인천시교육청 '2019년 교원의 교육활동 보호 기본계획' 확정
인천시교육청, 교권 보호를 위한 다각적인 정책 반영

[일요서울|인천 조동옥 기자] 인천시교육청이 15일 교권보호위원회 심의를 거쳐 「2019년 교원의 교육활동 보호 기본 계획」을 확정하였다.

이번 계획에는 지원체제 구축 및 피해교원을 위한 치유․회복, 교원 존중 문화 확산 등 교권 보호를 위한 다각적인 정책이 반영되었다.

이 중 학생교권교육 확대, 직장으로 찾아가는 학부모 교육, 교육공동체 대토론회 등 학생, 학부모, 교원이 함께 교권을 지켜가기 위한 정책을 새롭게 시행한다.

교원의 교육활동 보호 기본 계획이 확정됨에 따라 후속으로 학교교권보호책임관 연수와 매뉴얼이 제작되어 일선 학교에 보급된다. 특히, 이번 매뉴얼에는 학생과 보호자를 대상으로 한 휴대전화로 인한 교권 침해 예방 자료로도 수록되었다.

이러한 정책들은 인천시교육청의 교권보호 및 교원치유센터인 교원돋움터에서 주관하여 운영한다. 현재 교원돋움터는 전문상담사, 변호사, 초․중등 담당 장학사가 근무하며 교권 보호를 위해 힘쓰고 있다.

교권보호위원회 위원장으로 선출된 인천부광초등학교 조선미 교장은 "교권은 학생들의 학습권 보장과 중차대한 교육적 과제"라며 "학생, 학부모, 교사 모두의 권리가 존중되고, 책임을 나누는 학교문화조성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조동옥 기자 mgs54@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