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시장과 직원 간 눈높이 결재 방식 도입
경주시, 시장과 직원 간 눈높이 결재 방식 도입
  • 이성열 기자
  • 입력 2019-03-21 18:11
  • 승인 2019.03.22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위기 변화를 위해 직원과 서서 결재하며 소통에 나서
비효율적인 제도 즉각 보완․개선,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시정에 앞장
주낙영 경주시장이 21일 바뀐 결재방식으로 직원과 결재를 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이 21일 바뀐 결재방식으로 직원과 결재를 하고 있다.

[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경주시(시장 주낙영)가 시장과 직원 간의 눈높이를 맞춰 앉지 않고 서서 결재하는 방식으로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21일 시에 따르면 이런 결재 방식은 민선 7기 들어오면서 타 지자체에서는 볼 수 없는 획기적인 운영방식이며, 결재를 받는 직원들은 시장과의 거리감이 없이 편안하게 소통을 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는 눈높이를 맞춰 대면결재 시 시장과 직원 간의 소통으로 유대를 강화하고 보다 자세한 업무 내용과 이해로 시정 운영의 내실을 다지고 직원 개개인의 의견 하나까지도 놓치지 않고 청취할 수 있는 방식이다.

또한, 직원의 사기진작과 성취 의욕을 고취시켜 시정 추진에 활력을 불어넣고 화합하는 열린 도시 경주 실현에 능동적인 대처 자세를 갖게 한다는 방침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내면의 변화는 외면의 변화에서 시작된다”면서 “직원들과의 소통과 경주시의 중심인 '시민'과의 소통행정을 적극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도 시정발전을 위해 더 나은 시책과 제도를 발굴하고 비효율적인 제도는 즉각적인 보완과 개선으로 시민이 공감할 수 있는 시정으로 발돋움하겠다”라며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