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보건소, ‘찾아가는 심뇌혈관 교실’ 운영
전주시보건소, ‘찾아가는 심뇌혈관 교실’ 운영
  • 고봉석 기자
  • 입력 2019-04-12 17:42
  • 승인 2019.04.12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전주 고봉석 기자] 전주시보건소(소장 김경숙)는 올해 더 많은 시민들이 건강한 심뇌혈관을 지킬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직장생활 등 업무로 인한 시간제약으로 보건소 방문이 어려운 3050세대를 위해 ‘찾아가는 심뇌혈관질환 교실’을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보건소는 지난해까지 보건소를 중심으로 실시해온 ‘심뇌혈관질환 상설교실’을 올해부터는 사업장과 관공서, 학교 등으로 확대 시행해 공간 및 시간제약으로 보건소 방문을 미뤘던 청장년층의 건강문제를 집중 관리키로 했다.

찾아가는 심뇌혈관질환 교실은 전주지역 사업장과 관공서, 학교 등에서 신청하면 간호사와 영양사, 운동지도사 등 전문 인력이 현장을 직접 방문해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 등의 수치를 측정해주고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를 위한 교육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특히 보건소는 검사결과에 따라 유소견자에 대해서는 심뇌혈관질환예방을 위한 수칙과 생활습관 개선 등 자기관리에 대한 교육과 상담을 추가제공하고, 고고당운동교실 등 심뇌혈관질환 예방과 관리를 위한 보건소 내 다양한 프로그램에 대한 정보도 제공할 방침이다.

김경숙 전주시보건소장은 “3050세대는 흡연과 음주, 운동부족 등 타 연령과 비교해 가장 많은 건강위험 요인을 가지고 있지만 적절한 관리를 하지 못하는 건강관리 취약계층으로, 전주시보건소의 도움을 받아 자신의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 수치를 알고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의 중요성을 인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고봉석 기자 pressgo@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