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태양절' 107주년 맞이... '금수산태양절' 찾아 김일성.김정일 참배
김정은, '태양절' 107주년 맞이... '금수산태양절' 찾아 김일성.김정일 참배
  • 김원희 기자
  • 입력 2019-04-16 08:47
  • 승인 2019.04.16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ㅣ김원희 기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태양절(김일성 생일·4월15일) 107주년을 맞아 노동당·국무위원회·최고인민회의 간부들과 함께 김일성·김정일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보도했다.

중앙방송은 15일 "최고영도자 김정은 동지께서 민족 최대의 경사스러운 태양절에 즈음해 4월15일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으시고 위대한 수령 김일성 동지께와 위대한 영도자 김정일 동지께 숭고한 경의를 표시했다"고 보도했다.

중앙방송에 따르면 이날 참배에는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겸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과 박봉주 당 중앙위 부위원장, 김재룡 내각총리 등 이번에 선출·임명된 당 중앙위 정치국과 국무위원회 간부들이 동행했다.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위원장 입상에 김정은 위원장 명의 꽃바구니와 당 중앙위원회·당 중앙군사위원회·국무위원회 공동명의의 꽃바구니가 놓였다.

중앙방송은 "경애하는 최고영도자(김정은) 동지께서는 참가자들과 함께 위대한 수령 김일성 동지와 위대한 영도자 김정일 동지 입상을 우러러 숭고한 경의를 표시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중앙방송은 김 위원장이 김일성·김정일의 시신이 안치된 영생홀을 방문해 삼가 인사를 했다고 전했다.

중앙방송은 "(당 중앙위 정치국과 국무위원회 간부들이) 우리 당을 혁명의 강위력한 향도적 역량으로 더욱 강화발전시키며, 사회주의 강국건설 위업을 빛나게 완성하기 위한 오늘의 장엄한 자력갱생 대진군에서 혁명의 지휘 성원으로서의 책임과 본분을 다해갈 불타는 맹세를 다졌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남북관계가 진전을 이뤘던 지난 2년 간 태양절을 차분하게 지내고 있다. 정주년(0 또는 5로 꺽어지는 해)이었던 지난 2017년 태양절 105주년에는 대규모 열병식을 거행하고 군(軍) 인사를 단행하는 등 대대적인 분위기 띄우기에 들어갔지만 올해는 특이동향을 보이지 않았다.


김원희 기자 toderi@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