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조국 SNS 글, 야당 협박하는 것”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조국 SNS 글, 야당 협박하는 것”
  • 조택영 기자
  • 입력 2019-04-28 04:56
  • 승인 2019.04.28 07:4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민정수석 <뉴시스>
조국 민정수석 [뉴시스]

[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국회선진화법상 처벌규정과 형법상 처벌규정을 상세히 올린 조국 민정수석의 페이스북 글에 대해 야당을 협박하는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지난 27일 논평을 통해 "조 수석은 선거법과 공수처법의 패스트트랙 추진을 놓고 더불어민주당과 대치중인 지난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처벌규정을 상세히 올렸다"면서 "조 수석의 오지랖 넓은 안내 의도는 우리당 의원들과 보좌진, 당직자를 겁박하기 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 대변인은 "국회 담장까지 무너뜨린 민주노총에는 입 한번 못 떼면서 제1야당의 '헌법수호, 독재타도' 투쟁에는 대놓고 협박하고 있다"면서 "언제부터 청와대가 국회 내 정치문제에 이렇게 나섰나"라고 힐난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도 구두논평을 통해 "조 수석의 행동은 평소 청와대가 얼마나 국회를 우습게 아는지 보여준다"면서 "국회의 모습은 국민들에게 부끄럽지만 그렇다고 조 수석이 나설 게재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국회 상황을 실시간 방송하듯 연속 게재하는 것에는 "청와대가 이렇게 국회 상황에 깊숙이 개입한 적 없다"면서 "이럴 때 숟가락 얹어 정치적 이익을 보고 싶은지 모르겠다"고 주장했다.

이어 "청와대는 기본적으로 국회를 존중해야 한다"면서 "입법부에 대한 행정부로서 역할은 집권 여당을 통해 국회에서 구현이 되도록 노력해야 한다. 본분을 안다면 나설 자리를 알고 자중을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조택영 기자 cty@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협박이라니 2019-04-28 08:33:10
협박이라니 법을 무시하고 깽판치고 해당 위법행위시 처벌하는 조항을 친절하게 고지하는 분에게 겁박,협박운운하며 적반하장도 유분수지? 저들의 입에서 좌파독재, 국민사찰이라는 얘기가 나온다는게 참 기가막히고 혀가 차는 노릇이 아닐 수가 없네. 지들 정권 잡고서 국정운영할 때에 펼쳤던 대국민 겁박과 협박과 폭력이 얼마나 심했던가를 먼저 이실직고하고 회개하고 반성하고 참회해도 모자랄 판에 당리당략에만 휘둘려 앞뒤 똥인지 오줌인지 분간 못하고 모두 권력욕앞에 눈먼 장님이 되어 거짓의 가면을 쓰고 음흉하게 혹세무민 견강부회하는 꼴들이 참으로 가관이다. 이눔들아 이번엔 이명박,박근혜때처럼 국민이 속아 넘어 가지 않을 것이다. 내년2020총선 그때 폭망하고 땅을 치며 후회해도 때는 늦으리. 신이시여 저들을 용서맙소서.ㅠㅠ

국민 2019-04-28 08:13:48
조국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