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lth living] 조기 발견한 주걱턱, 턱 치아교정만으로 해결 가능
[Health living] 조기 발견한 주걱턱, 턱 치아교정만으로 해결 가능
  • 김정아 기자
  • 입력 2019-05-20 13:49
  • 승인 2019.05.20 13:51
  • 호수 1307
  • 5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김정아 기자] 유아기 시절 조기 발견한 주걱턱은 양악수술을 하지 않아도 부정교합 시술과 치아교정만으로 정상적인 교합 상태를 이룰 수 있다. 성인기 주걱턱은 미용상으로도 보기 좋지 않지만 윗니와 아랫니가 반대로 물리기 때문에 음식물의 저작기능을 저해시켜 소화기 장애를 불러올 수 있다. 특히 주걱턱은 동아시아인에게 주로 발생하는 장애로서 어린시절 조기 발견하면 성인기에 주걱턱이 되는 현상을 방지할 수 있다.

대한치과교정학회 보고에 따르면 턱성장과정중에서 6~7세에 치과검진을 통해 충분한 교정이 가능하므로 정기적인 치과검진이 어린시절에는 중요하다고 밝혔다.

유아기에 부정교합이 의심된다면 턱뼈 전체를 지지근 엑스레이를 통해 영구치가 형성되는 시기의 치아가 정상적인 교합인지 위턱과 아랫턱 균형이 잘 맞는지를 확인해야 한다. 특히 주걱턱은 치아교합의 문제를 벗어나 골격의 문제이기 때문에 유아기 성장기에 주의깊게 관찰하여 주걱턱의 유무를 판단해야 한다. 만약 어린시적 주걱턱이 발견된다면 성장이 끝나는 시기까지 한 의사가 10연 이상을 매니저가 되어 관리해 주어야 한다. 환자의 연령, 주걱턱 상태에 따라 치료법이 달라지며 평생의 인상을 좌우하는 요소이기 때문에 담당의와 충분한상담을 통해 플랜을 짜야 한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성장기 유아기 시절에 주로 쓰이는 주걱턱의 1단계 교정과정은  구강 외 교정장치를 통해 위턱의 성장을 촉진하고 아래턱의 성장을 제한하는 방법이다. 주걱턱은 위턱이 좁아져 있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좁아진턱은 어린시절 벌려 주는 것이 효과가 좋다. 구강외 교정장치를 이용한 1차 치료가 끝나면 2차로 치아교정을 시작해야 한다. 치아 교합만 문제가 있는 경미한 주걱턱을 가진 사람은 2~5년간 치아교정만 해도 된다. 치아교정을 하면 부정교합이 개선되고, 아래턱의 위치도 바뀌면서 주걱턱이 호전된다. 

특히 주걱턱은 교정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으면 재발할 가능성이 높고 치아를 무리하게 이동하면서 치아 뿌리가 손상될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교정 전문가와 긴밀한 상담을 통해 이루어 져야 한다.

김정아 기자 jakk3645@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