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시민과 함께하는 양산쓰기 운동’ 캠페인 전개
대구시, ‘시민과 함께하는 양산쓰기 운동’ 캠페인 전개
  • 김을규 기자
  • 입력 2019-05-25 18:33
  • 승인 2019.05.25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감온도를 낮추고 피부보호 등 효과가 있는 양산쓰기운동 범시민 대대적 홍보

[일요서울 l 대구 김을규 기자] 대구시는 24일 시민들과 함께 폭염 시 체감온도를 낮추어 주고 피부보호 등에 효과가 있는 양산쓰기 운동 캠페인을 전개했다.

지난 23일 오전 11시 현재 대구시에 첫 폭염주의보가 발효 되었다. 본격적인 무더위를 앞두고 대구시에서는 24일 오후 3시 대구시청 자연재난과 직원들과 중구청 자율방재단원들이 함께 동성로 대구백화점 인근에서 시민들을 상대로 양산과 물티슈, 리플렛을 나누어 주며 폭염 시 남녀 구분 없이 양산쓰기를 일상화 하자는 캠페인을 실시했다.

무더위에 노출되면 뇌기능이 13% 하락하고, 자외선에 의한 피부질환 발병율이 높아지며 온열질환에 걸리기 쉽다고 한다.

폭염 시 양산을 쓸 경우 주변 온도를 7℃정도 저감할 수 있으며 체감온도는 10℃정도 낮출 수 있다. 또한 자외선이 차단되어 피부질환이나 피부암을 예방할 수 있다.

이에 대구시는 앞으로도 ‘시민과 함께하는 양산 쓰기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예정이다.

최삼룡 대구시 시민안전실장은 “무엇보다도 폭염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무더위가 심한 오후 시간대에는 야외 활동 및 운동을 삼가고 충분한 물을 섭취하며 무더위 쉼터를 찾아 휴식을 취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며 “시민 개개인 별로 폭염 시 행동요령을 준수하고 개인 건강관리에 최선을 다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김을규 기자 ek8386@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