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총선 낙선하면 대선 후보 어려워... 황교안, 비례대표 출마할 것”
박지원 “총선 낙선하면 대선 후보 어려워... 황교안, 비례대표 출마할 것”
  • 이도영 기자
  • 입력 2019-05-31 11:31
  • 승인 2019.05.31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 의원 [뉴시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뉴시스]

[일요서울 | 이도영 기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31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내년 총선 종로 출마설에 대해 “비례대표로 당에서 추대하면 전국 선거를 지휘하기 위해 비례대표로 나간다는 구실을 만들어 나가는 것이 아닌가”라며 비례대표 출마를 예상했다.

박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국회의원에 출마해서 낙선할 경우 대통령 후보가 되기 어렵다”며 이같이 전했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29일 한 언론인터뷰에서 “당이 필요로 한다면 아무리 무거운 십자가라도 지는 게 맞다”면서 종로 출마를 시사했다.

이에 박 의원은 “황 대표가 당에서 원하면 나갈 수 있다고 말한 것은 당에서 원하면 비례대표로 갈 수 있다는 것을 함의하고 있다고 본다”고 내다봤다.

그는 “제가 볼 때는 황 대표가 지난 보궐 선거 당시 창원성산에 출마하라고 당에서 권했지만 안 나가고 오히려 원룸을 얻어서 지원하다가 패배하지 않았냐”며 “국회의원에 출마해서 낙선하면 대통령 후보가 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이도영 기자 ldy5047@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