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약진흥재단, ‘한국한의약진흥원’ 새롭게 출범
한약진흥재단, ‘한국한의약진흥원’ 새롭게 출범
  • 이성열 기자
  • 입력 2019-06-12 17:04
  • 승인 2019.06.12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천년의 한의약, 새로운 100년의 다짐’비전 선포
한의약전문 대표 국가기관으로 역할 재정립... 한의약기술 진흥 지원 역할 확대
이철우 도지사(왼쪽 첫번재)가 12일 ‘한국한의약진흥원’에서 전남도, 한국한의약진흥원과 공동으로 우리나라 한의약산업 발전을 위하여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이철우 도지사(왼쪽 첫번재)가 12일 ‘한국한의약진흥원’에서 전남도, 한국한의약진흥원과 공동으로 우리나라 한의약산업 발전을 위하여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한국한의약진흥원이 12일 한국한의약진흥원 경산본원에서 출범식을 갖고 새롭게 출발한다.

도에 따르면 한의약 산업의 새로운 미래를 여는 자리로 한의약육성법 개정(‘19.6.12 시행)에 따라 기존 한약사에 관한 기술 진흥지원에서 한의약기술 진흥 지원이라는 국가기관으로의 역할을 확대하고, 한의약 산업 발전을 위한 전열을 정비하기 위해 ‘한약진흥재단’에서 ‘한국한의약진흥원’으로 새롭게 출범했다.

출범식에 앞서 경북도는 전남도, 한국한의약진흥원과 공동으로 우리나라 한의약산업 발전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앞으로 지역 한의약산업 활성화와 경쟁력 확보를 위해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특히, 한의약산업은 무궁무진한 발전 잠재력을 가진 산업이다. 인구 고령화, 만성질환자 증가에 따라 세계 시장은 전통의약에 대한 관심 증가로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국내 한의약 시장은 한약에 대한 선호도 약화, 값싼 수입 한약재로 인한 국산 한약재 생산 위축, 농가 인건비 증가로 경쟁력이 떨어지면서 한의약시장이 침체돼 한의약산업이 위기를 맞고 있는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이번 한국한의약진흥원 출범은 의미가 남다르다. 출범식에서는 ‘오천년의 한의약, 새로운 100년의 다짐’이라는 비전을 선포하고 주요 내빈들이 아트타일에 서명을 하고 한의약으로 하나 되는 나라를 만들기 위한 결의를 다짐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한국한의약진흥원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진 만큼 침체된 한의약산업을 살리는 컨트롤타워로서의 역할을 기대한다”면서 “경북도는 한의약산업 발전을 위해 최대한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