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남동발전, 기후변화적응 우수기관 환경부장관표창 수상
한국남동발전, 기후변화적응 우수기관 환경부장관표창 수상
  • 이도균 기자
  • 입력 2019-06-13 09:48
  • 승인 2019.06.13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내최초 ‘기후변화적응 관리시스템 구축’ 및 기후변화 취약계층 지원사업
- ‘Sunny Project’ 등 우수사례 발표

[일요서울ㅣ진주 이도균 기자] 한국남동발전(사장 유향열)은 12일, 대전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19년 공공기관 기후변화 적응대책 성과발표회’에서 발전부문에서는 유일하게 기후변화적응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환경부장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12일 대전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19 공공기관 기후변화 적응대책 성과발표회에서 한국남동발전이 환경부장관표창을 수상했다.     © 한국남동발전(주) 제공
12일 대전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19 공공기관 기후변화 적응대책 성과발표회에서 한국남동발전이 환경부장관표창을 수상했다. © 한국남동발전(주) 제공

한국남동발전은 에너지 공기업으로서 2016년 기후변화적응대책 수립 이후 이행계획의 체계적 평가 및 실행력 강화를 위해 국내최초로 ’기후변화적응 관리시스템‘을 구축했고, ’이행점검 교차점검반‘ 운영 및 기후변화 취약계층 적응지원 사업인 ’Sunny Project’를 수행하는 등 기후변화적응 이행을 선도하기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정광성 한국남동발전 기술본부장은 “앞으로도 기관협력 기후변화적응사업 개발을 비롯해 국내외 온실가스 감축사업개발, 신재생에너지 등 온실가스 감축에도 능동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성과발표회는 공공기관 기후변화 적응대책 수립 및 이행에 기여한 유공기관(자) 포상 및 우수사례 공유를 통한 정책 활성화를 위해 환경부 주최로 개최됐다.

기후변화적응이란? 폭염, 한파, 대설, 강풍, 호우 등 기후변화로 인한 근로자 및 취약계층의 안전을 확보하고, 전력공급 중단방지 등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한 모든 행동을 말한다. 온실가스 감축과 함께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방안이다.

우리나라는 저탄소녹색성장기본법 및 동법시행령에 따라 국가 기후변화 적응대책을 수립 운영중(2011~)이며, 환경부에서 총괄하고,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 국가기후변화적응센터에서 국가 적응대책의 정책지원을 맡고 있다.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