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붉은수돗물에 놀란 서울시, 담당직원 재교육
인천 붉은수돗물에 놀란 서울시, 담당직원 재교육
  • 이완기 기자
  • 입력 2019-06-20 15:30
  • 승인 2019.06.20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 후 후속 대책
수돗물 옥내배관 교체 등 정책 지속

[일요서울ㅣ이완기 기자] 서울시가 인천 '붉은 수돗물(적수)' 사태와 같은 시민 불편을 방지하기 위해 내부단속에 착수했다고 20일 밝혔다.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는 18일 환경부 등과 회의를 갖고 인천과 같은 붉은 수돗물 사태를 방지하기 위한 내부 대책을 마련했다.

시는 수계전환 관련 담당 직원을 대상으로 업무처리 교육 등을 강화할 계획이다. 녹물 발생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도 취한다. 

시는 관내 대형 노후수도관을 모두 신형으로 교체해 인천과 같은 사태가 발생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밝혔다. 다만 수돗물이 계량기를 통과하고 주택 안 옥내 배관을 통과하는 과정에서 녹물이 발생할 가능성은 있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이 때문에 시는 주택 내 노후 수도관 교체공사비를 지원한다. 

교체 대상은 1994년 4월1일 이전에 지어지고 녹이 잘 스는 아연도강관을 수도관으로 쓰고 있는 주택이다. 해당 주택이 수도관 교체 지원을 요청하면 시가 교체 공사비 80%를 지원한다.

이 밖에 시는 올해 약 22만 가구 가정집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수돗물 수질검사'를 무료로 실시한다.

수질검사 항목은 ▲세균으로부터 안전성을 확인하는 잔류염소 검사 ▲수도배관의 노후도를 진단할 수 있는 철, 구리 검사 ▲수돗물의 깨끗함 정도 등을 측정할 수 있는 탁도와 수소이온농도 등이다.

수질검사를 원하는 가정은 다산콜센터(120번)나 관할 수도사업소, 또는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 누리집에서 신청하면 된다. 
 
신청이 접수되면 수도사업소 직원이 신청자와 방문가능 시간을 협의한다. 약속된 시간에 수질검사원(2명)이 찾아가 무료 수질검사를 실시한다. 결과는 현장에서 바로 안내된다.

서울시내 수돗물은 2016년 기준으로 1020만4057명에게 공급되고 있다. 하루당 총 급수량은 310만748㎥고 1인당 급수량은 303ℓ다. 시내 전역에 뻗쳐있는 상수도관의 길이는 1만3648㎞다.

이완기 기자 asbtv@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