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기 전 DB그룹 회장, 성폭행 혐의로 피소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 성폭행 혐의로 피소
  • 이범희 기자
  • 입력 2019-07-17 09:36
  • 승인 2019.07.17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ㅣ이범희 기자] 김준기 전 동부그룹(현 DB그룹)회장이 가사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로 피소된 가운데 그를 체포해 달라는 국민청원 글이 올라와 수사당국 행보에 이목이 쏠린다.

1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 "**그룹 전 회장 김**의 성범죄 피해자 가족입니다. 제발 그를 법정에 세워주세요"라는 글이 올라와있다. 해당 청원자는 가사도우미의 자식이라고 밝혔다.

A씨는 '고발 이후 긴 시간이 흘렀지만 여전히 요지부동인 가해자와 수사기관의 미적지근한 대응을 더 이상 참을 수 없어 언론보도와 함께 이렇게 청원을 올리게 됐다'는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처음엔 김 전 회장의 행동이 노골적이지 않았지만, 점차 가사도우미였던 어머니 곁에서 일본산 음란물을 거리낌없이 틀거나 했다”며 “또한 ’유부녀들이 제일 원하는 게 뭔지 아나. 강간 당하는 걸 제일 원한다’라는 말을 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A씨 측 주장에 대해 김 전 회장 측은 ‘합의된 관계였다’며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또 A씨에게 합의금을 줬는데, 추가로 거액을 요구하려 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앞서 김 전 2017년 여비서 성추행 혐의로 회장직에서 물러난 바 있다.

현재 김 전 회장은 간과 심장, 신장 등 질병 치료차 미국으로 떠난 이후 귀국하지 않고 있다. 경찰은 김 전 회장에게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 적색수배를 내리고 행방을 쫓고 있다고 했지만 수사 진행 상황은 더 이상 알려지지 않고 있다.

하지만 이번 사건으로 김 전 회장은 여성 성추문으로 2번의 이름이 알려지고 불명예 퇴진에 이어 또 다시 오점을 남길 위기에 처했다. 수사 당국이 이번에는 어떻게 나올지에 이목이 쏠리는 이유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