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공원서 전국체전 즐긴다…100m 에어바운스 등 체험
한강공원서 전국체전 즐긴다…100m 에어바운스 등 체험
  • 이완기 기자
  • 입력 2019-07-18 11:26
  • 승인 2019.07.18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띠·해온과 함께 하는 미니체전' 19일 오픈
100회 전국체전·장애인체전 붐업, 의미 전달
다양한 스포츠 체험프로그램 등도 구성·운영

[일요서울ㅣ이완기 기자] 서울시가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한강몽땅 여름축제와 연계해 '본격 전국체전 붐업 프로그램 : 해띠·해온과 함께 하는 미니체전'을 운영한다. 

18일 시에 따르면 이번 행사는 이달 19일부터 8월18일까지 진행된다. 냉방시설이 완비된 1400㎡(20m×70m)의 대형 텐트 실내에서 펼쳐질 '미니체전'은 전국체전 아카이빙 전시와 스포츠 체험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정규 운영시간은 오후 2시~8시까지다. 사전예약 단체의 경우는 평일 오전 10시~낮 12시에 이용이 가능하다. 입장료는 모두 무료다. 다만 1회 최대 150명으로 입장이 제한된다. 

연장길이 100m에 달하는 '대형 에어바운스 존'이 마련된다. 구간별로 안전요원이 배치된 서로 다른 형태의 14개 유니트의 장애물 체험공간으로 돼 있다. 야구 타격게임, 미니탁구 찾아가는 체육관 등 스포츠 체험 프로그램도 준비된다. 

전국체전 아카이빙 전시는 제100회 전국체전 특별사진 전시와 전국체전 캐릭터 만화 전시로 열린다. 제100회 전국체전의 역사성과 대한민국 스포츠 근현대사 100년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다. 

전국체전 오토마타는 전국체전 7종목(역도·체조·싸이클·수영·조정·펜싱·골프), 전국장애인체전 3종목(시각장애인 육상·휠체어 육상·휠체어 배드민턴) 운동선수의 신체를 본 뜬 나무인형이 자동으로 움직이며 눈앞에서 경기를 펼치는 듯한 느낌을 전해준다.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워터슬라이드 에어바운스 풀장과 유아를 위한 무릎높이의 원형풀장 등 2개의 풀장이 마련된다. 전국체전 G-Glass 홍보관에서는 전국체전 홍보영상이 상영된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미니체전은 시민들이 제100회 전국체전을 친숙하게 접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완기 기자 asbtv@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