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사박물관, 8~12월 '배리어프리영화관' 운영
서울역사박물관, 8~12월 '배리어프리영화관' 운영
  • 이지현 기자
  • 입력 2019-08-19 16:16
  • 승인 2019.08.19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영화 상영
천국의 속삭임
천국의 속삭임

[일요서울ㅣ이지현 기자] 서울역사박물관은 올해 하반기(8~12월)에도 '박물관 배리어프리영화관'을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박물관 배리어프리영화관은 하반기부터 매월 넷째주 목요일 오후 2시로 상영일이 변경됐다. 다만 올해 8월에 한해서는 오전 10시에 상영된다. 

서울역사박물관 1층 강당에서 김정은, 한효주 등 유명인사의 목소리가 담긴 배리어프리영화를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배리어프리영화'는 일반영화(애니메이션 포함)에 시각장애인을 위한 화면해설과 청각장애인을 위한 한글자막을 넣은 형태로 상영된다. 장애를 넘어서 모든 사람들이 다함께 영화를 즐기는 것을 취지로 한다. 인기 방송인과 많은 영화감독들의 재능기부로 배리어프리영화가 제작되고 있다.

총 5회의 배리어프리버전 영화 상영이 예정돼 있다. 22일 '소중한 날의 꿈', 9월26일 '시집가는 날', 10월24일 '일 포스티노', 11월28일 '천국의 속삭임', 12월26일 '메밀꽃 필 무렵'과 '무림일검의 사생활'이 상영된다. 대중적이면서도 가족, 사랑, 희망 등을 주제로 한 작품성 있는 영화들이다. 

송인호 서울역사박물관장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상관없이 모든 시민들이 함께 영화를 즐길 수 있는 시간을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지현 기자 jhyi1193@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