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2020년 문화재청 지역문화재 활용 공모사업 선정
목포시, 2020년 문화재청 지역문화재 활용 공모사업 선정
  • 조광태 기자
  • 입력 2019-09-17 21:42
  • 승인 2019.09.17 2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야행, 생생문화재 사업 2건 총 3개 사업 선정
2018 목포 문화재 야행
2018 목포 문화재 야행

[일요서울ㅣ목포 조광태 기자] 전남 목포시는 지역문화재 활용사업 3건이 2020년 문화재청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은 ‘문화재 야행(夜行)’과 ‘생생 문화재사업 2건’ 등 총 3개 이다.

3년 연속 선정된 ‘문화재 야행(夜行)’은 지역의 특색있는 역사문화자원을 활용해 문화재 야간관람, 공연, 체험, 전시 등으로 구성된 야간 문화향유 프로그램이다. 2020년에는 상・하반기 두 번에 걸쳐 실시될 예정이다.

‘생생 문화재사업’은 잠자고 있는 문화재의 가치와 의미를 새롭게 발견하고 콘텐츠화하여 관광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기획된 사업으로 이동형 거리극인 ‘옥단이 잔칫집으로 마실가다!’가 4년 연속 선정되었고 ‘목포개항장 시간여행’은 2년 연속 선정됐다.

내년 4월 부터 11월 까지 총 12회 차에 걸쳐 목포 원도심 근대역사문화거리 일원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목포시 도시문화재과 유세훈 주무관은 “문화재 관련 정책은 단순 관람에서 함께 체험하고 소통하는 것으로 변화하고 있다. 우리 목포의 소중한 문화유산이 가진 매력과 가치를 널리 알리고, 이를 통해 지역에는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019년 목포 문화재 야행(夜行)은‘Back To The 100, 목포 1,000년의 꿈’이라는 부제 아래 오는 20일 부터 22일 까지 근대역사문화거리 일원에서 개최된다.

조광태 기자 istoday@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