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보노와 청년의 만남, '프로청' 시작…사회문제 해결
프로보노와 청년의 만남, '프로청' 시작…사회문제 해결
  • 이지현 기자
  • 입력 2019-09-20 15:36
  • 승인 2019.09.20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ㅣ이지현 기자] 서울시자원봉사센터는 21일 오후 2시 하자센터에서 프로보노와 청년의 앞 글자를 딴 '프로청' 사업 시작을 알리는 행사를 연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프로청'을 공식적으로 알리는 자리다. 초청강연, 프로청 비전과 사업 소개, 협약식, 축하공연, 직무매칭 멘토링 순으로 진행된다.

서울시자원봉사센터는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성장하는 시민, 건강하게 협력하는 사회를 만들어가기 위해 프로보노와 청년이 함께 사회이슈를 해결하고 사회진출을 지원하는 사업을 펼칠 예정이다.

프로보노는 공익을 위하여(Pro bono publico, for the public good)라는 라틴어의 약어다. 임직원 또는 개인의 직무전문성을 살린 공익활동(봉사활동)을 가리킨다.

이지현 기자 jhyi1193@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