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ESS 화재 불안 막는다... 안전 대책 마련
삼성SDI ESS 화재 불안 막는다... 안전 대책 마련
  • 신유진 기자
  • 입력 2019-10-14 11:59
  • 승인 2019.10.14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SDI]
[삼성SDI]

 

[일요서울 | 신유진 기자] 최근 국내에서 ESS(에너지저장장치) 시스템 화재가 잇따라 발생하는 가운데 이를 방지하기 위해 삼성SDI가 국내에 설치된 모든 제품의 안전성을 재점검하고 특수 소화시스템을 추가 적용하는 등의 안전 대책을 마련한다.

삼성SDI는 14일 서울 세종대로 태평로빌딩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ESS 화재 주요 원인으로 밝혀진 외부 유입 고전압과 고전류를 차단하는 등 ESS 시스템 화재를 근절하는 안전 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상이 발견될 경우 시스템 가동을 중지하는 안전장치를 설치하고 화재 확산을 차단할 수 있는 특수 소화시스템도 추가 적용할 예정이다.

또한 ESS 화재 관련 전담팀을 구성한 뒤 모든 자원을 투입하고 최단 기간 내 조치를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삼성SDI는 기존 설치·운영 중인 국내 전 지역 ESS 사이트 안전성 종합대책 관련 비용 모두를 자체 부담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1년간 외부 전기적 충격으로부터 배터리를 보호하기 위한 3단계 안전장치를 설치하고 배터리 운송이나 취급 과정에서 충격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센서를 부착했다.

이어 ESS 설치 및 시공상태 감리를 강화하기 위해 담당 업체에 대한 정기교육을 실시하고 배터리 전압, 전류, 온도 등의 상태에서 이상신호를 감지해 운전을 정지할 수 있도록 펌웨어를 업그레이드하는 등의 대책도 이달 내 마무리될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삼성SDI는 ESS 시스템 화재가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특수 소화시스템을 개발하며 신규로 판매되는 시스템엔 전면 도입하고 이미 설치돼있는 제품에는 회사가 모든 비용을 부담할 계획이다.
 

신유진 기자 yjshin@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