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 남산공원 ‘시민의 숲’으로 새롭게 탈바꿈
나주 남산공원 ‘시민의 숲’으로 새롭게 탈바꿈
  • 조광태 기자
  • 입력 2019-12-09 09:48
  • 승인 2019.12.09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주시, 2021년까지 남산공원 재정비 ‘남산 시민의 숲’조성 추진
10일 송월‧성북동 주민의견 수렴 개최 … 기본 계획 최대한 반영
남산시민공원 드론사진
나주시 남내동에 위치한 남산시민공원 드론사진

[일요서울ㅣ나주 조광태 기자] 나주시 원도심을 대표하는 녹지 공원, 시민들의 산책 코스로 손꼽히는 ‘남산공원’이 새롭게 탈바꿈한다.

전라남도 나주시(시장 강인규)는 내년부터 2021년까지 사업비 40억원을 투입, 남산공원 일대 재정비를 통해 문화적 요소와 숲이 공존하는 ‘남산 시민의 숲 조성사업’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나주시 남내동 2-22에 위치한 남산공원(총 면적 47,588㎡)은 지난 1976년 도시공원으로 지정, 도심과의 접근성이 좋은 생활권 공원으로 시민에게 친숙한 산책·휴식 코스, 각종 행사 장소로 애용돼왔다.

특히 국가지정문화재 보물2037호 금성관의 옛 정문(망화루)으로 전해지는 건축물, 호국영령을 기리기 위한 높이 8.2m의 충혼탑, 의혼비, 옛 성벽터 등 역사문화자원과 테니스, 게이트볼, 국궁장(인덕정) 등 체육시설이 입지해있는 것이 특징이다.

시에 따르면 혁신도시 내 빛가람 호수공원에 비견할 품격 있는 생활권 공원 조성, 체육시설 입지에 따른 부지 효율성 문제, 휴식·산책 용도에 대한 본 기능 약화 등 남산공원에 새로운 변화가 필요하다는 시민의 요구가 지속돼왔다.

이에 시는 전문가 자문 및 시민 의견 수렴, 국내·외 공원 조성 사례 벤치마킹 등을 통해 △자연에 스며드는 숲 △주민과 함께하는 숲 △지역의 역사가 살아 숨 쉬는 숲을 테마로 내년부터 ‘남산 시민의 숲’ 조성에 착수할 계획이다.

시는 본격적인 사업 기본 계획 수립에 앞서 주민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고자 지난 달 28일 금남동행정복지센터, 이달 4일 죽림동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에서 주민의견 수렴자리를 가졌으며, 오는 10일 10시 40분 송월동, 16시 성북동에서 각각 주민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아울러 역사문화, 체육, 복지시설의 공원 내 존치 여부에 대해서는 관련 부서 및 해당 단체와의 협의를 추진할 방침이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원도심의 대표적인 휴식 공간이자 문화 공원인 남산공원의 녹지 확장 및 구조적 개선을 통해 주민 간 소통과 쉼이 있는 명품 공원으로 조성할 계획”이라며 “기본계획 수립에 있어 시민의 의견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주민의견 수렴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전했다.

조광태 기자 istoday@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