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공모 선정
남해군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공모 선정
  • 이형균 기자
  • 입력 2019-12-27 17:36
  • 승인 2019.12.27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ㅣ남해 이형균 기자] 경남 남해군이 국토교통부에서 시행하는 ‘2019년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 공모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남해군청 전경
남해군청 전경

이 사업은 남해읍 차산리 일원 9,542㎡ 부지에 총 사업비 270억여 원을 투입해 국민임대주택 115세대, 행복주택 35세대 등 모두 150세대 규모의 공공임대주택이 건설된다.

지난 8월 공모사업 응모를 시작으로 사업 후보지 현장조사를 통해 입지 적정성, 수요타당성 등 종합적인 평가를 거쳐 공공주택 사업지구로 최종 선정됐다.

공공임대주택 건립에 따라 귀농귀촌인 뿐 아니라 고령자, 저소득층, 신혼부부, 젊은 세대 등 서민들의 주거공간을 확보하고, 주택단지 내 편의시설 확충으로 주거환경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군은 앞으로 LH공사와 사업 추진에 필요한 구체적인 사항을 협의해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본격적인 설계와 토지 매입에 착수할 계획이다. 이어 사업계획 승인 등 관련 인허가 절차를 추진해 2022년 말 공급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을 통해 저소득층, 신혼부부, 청년 등 다양한 계층에 저렴하고 우수한 주택을 공급해 주민들의 쾌적한 주거환경을 조성하고 지역 활성화와 인구유입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형균 기자 bgbogo@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