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시, 오작교프로젝트 활성화 방안 모색
밀양시, 오작교프로젝트 활성화 방안 모색
  • 이형균 기자
  • 입력 2020-02-12 16:34
  • 승인 2020.02.12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밀양시ㆍ부산대, 오작교프로젝트 실무추진협의회 개최

[일요서울ㅣ밀양 이형균 기자] 경남 밀양시(시장 박일호)는 12일, 2020년 밀양시-부산대 오작교프로젝트 실무추진협의회를 개최했다.

밀양시-부산대 오작교프로젝트 실무추진협의회 @ 밀양시 제공
밀양시-부산대 오작교프로젝트 실무추진협의회 @ 밀양시 제공

밀양시와 부산대를 이어주는 오작교프로젝트는 2014년에 협약을 체결하고 2015년부터 사업을 시작해 올해 6년째를 맞이했다.

첫 해 사업 11개를 시작으로 2019년에는 21개를 추진했으며, 2020년에는 밀양요가 아카데미 대학생 요가교실 등 23개를 추진할 계획이다.

여러 사업에서 눈에 보이는 성과가 나타나고 있어 오작교프로젝트가 두 기관의 상생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

올해도 인적‧물적 인프라를 잘 활용해 밀양 발전을 위한 역점 분야 사업을 구체화하는 방안을 모색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번 회의에서는 2019년도 오작교프로젝트 사업 추진사항 점검, 우수 사업 확대를 추진하고 그간의 성과와 반성을 통해 2020년 신규사업을 발굴하는 등 구체적이고 다각적인 의견을 논의했다.

손동언 미래전략담당관은 “지난 5년간 두 기관의 활발한 교류로 많은 발전이 있었다.”라며 “2020년 오작교프로젝트의 내실 있는 사업의 추진을 위해서 사업부서에서 적극적으로 추진해 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형균 기자 bgbogo@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