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4 · 5번 확진환자 관련...총 23명 자택격리
용인시, 4 · 5번 확진환자 관련...총 23명 자택격리
  • 강의석 기자
  • 입력 2020-02-28 11:59
  • 승인 2020.02.28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사 직원 15명 등…성남시 분당구 3명 등 해당 보건소로 이관

[일요서울|용인 강의석 기자] 용인시는 지난 27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용인-4,5번 확진환자와 관련해 D사 직원 15명 등 23명을 자택격리하고 성남시 분당구 3명, 송파구 1명, 군포시 1명, 수원시 1명, 화성시 1명을 각각 해당 보건소로 이관했다고 밝혔다.

D사 직원인 용인-5번 환자와 관련해서 역학조사관은 지난 24~26일을 역학조사 범위로 잡고 정밀조사한 뒤 이 회사 직원 15명과 환자 가족 1명을 각각 자택격리했고, 환자 가족에 대해선 검체를 채취하도록 했다.

이 환자는 해당 기간 중 주로 도보로 출퇴근해 추가 접촉자는 발생하지 않았으며, 인근 편의점 이용 시에도 접촉자는 확인되지 않았다.

포스코건설 분당현장 직원인 용인-4번 환자와 관련해 역학조사관은 지난 22~27일을 역학조사 범위로 정해 편의점 직원을 비롯한 이동경로 내 접촉자 4명과 환자 가족 3명을 자택격리 및 보건교육했다. 이와는 별도로 가족 3명에 대해선 검체를 채취하도록 했고, 직장동료 1명은 분당보건소로 이관했다.

앞서 같은 분당현장에 있다가 대구로 이동한 직장동료 1명은 대구 중구보건소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강의석 기자 kasa59@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