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종로경찰서 앞에서 ‘박사방’ 관련자 처벌 촉구하는 민중당
[현장] 종로경찰서 앞에서 ‘박사방’ 관련자 처벌 촉구하는 민중당
  • 황기현 기자
  • 입력 2020-03-25 08:30
  • 승인 2020.03.25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황기현 기자]
[사진=황기현 기자]

 

[일요서울 | 황기현 기자] 민중당 당원들이 ‘박사방’ 조주빈(25)씨를 포함한 관련자의 강력 처벌을 촉구하는 집회를 벌였다.

25일 오전 8시 민중당은 서울 종로경찰서 앞에서 집회를 열고 ‘박사방’과 ‘n번방’ 등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는 텔레그램 성 착취 사건에 대한 엄벌을 요구했다.

이날 민중당 측은 “조주빈에게 법정최고형 선고하라”, “입장자 전원을 수색·처벌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또 한 남성은 개인적으로 제작한 피켓을 들고 조씨에게 욕설을 퍼붓기도 했다.

황기현 기자 kihyun@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