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청년 농부 농지에서 첫 모내기 가져
경주시, 청년 농부 농지에서 첫 모내기 가져
  • 이성열 기자
  • 입력 2020-04-10 13:59
  • 승인 2020.04.10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지역 첫 모내기로 올해 농사 풍년 기원
경주시가 지난 9일 산내면 외칠리들 청년 농부 이상목씨 농지에서 지역 첫 모내기를 가졌다.
경주시가 지난 9일 산내면 외칠리들 청년 농부 이상목씨 농지에서 지역 첫 모내기를 가졌다.

[일요서울ㅣ경주 이성열 기자] 경주시가 지난 9일 산내면 외칠리들에서 지역 첫 모내기 행사를 가졌다.

10일 시에 따르면 올해 처음으로 실시한 모내기는 지난 3월 8일 파종했으며 품종은 해담벼(조생종) 및 설향찰(조생종)로 특수미쌀을 재배해 판매하는 청년 농부 이상목씨 농지에서 행사가 열렸다.

청년농부 이상목씨는 개인 도정시설을 갖추고 전량 도정해 판매를 하고 있으며, 매년 8월에 조기 수확해 수익을 올리고 있다.

지난해에는 55톤을 생산해 개인판매 및 식당 등으로 출하했고, 조기 출하 및 특수미(설향찰)로 일반 쌀 보다 20%이상 높은 가격을 받아오고 있어 매년 농가 소득증대에 효자 노릇을 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쌀 생산 과잉에 따른 쌀값 하락이 우려되지만 농가의 소득 증대를 위해 벼의 수확시기를 앞당겨 출하하고 일반벼가 아닌 특수미(향기미, 유색미 등) 재배를 통한 새로운 수익창출을 위해 다양한 고부가 쌀 재배할 것”을 당부했다.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