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저축은행, 수해농가 피해복구 지원에 구슬땀
NH저축은행, 수해농가 피해복구 지원에 구슬땀
  • 강의석 기자
  • 입력 2020-08-13 18:58
  • 승인 2020.08.13 2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침수피해 입은 경기도 연천에 오이농가를 찾아 수해복구 실시

[일요서울|수원 강의석 기자] NH저축은행임직원 봉사단은 13일, 장기간 이어진 장마와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경기도 연천군 군남면 관내 농가들을 찾아 수해 복구 지원에 나섰다.

NH저축은행 대표이사 및 임직원 봉사단 25명은 경기도 연천군 군남면 오이농가에서 비닐하우스 10여개의 오이 부산물 수거, 상한 오이 순 제거, 파손시설 정비, 토사 제거 등 수해복구 활동에 힘을 쏟았다.

최광수 대표이사는 “코로나19와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이중고를 겪는 농업인들의 영농활동 재개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NH저축은행은 농심(農心)을 품고 우리 농가에 어려움이 있을 때 마다 적극적으로 나서 실직적으로 보탬이 되는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NH저축은행은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 복구와 이재민 지원 등을 위해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성금을 모금하고 있으며, 그 외에도 코로나19 피해농가를 위한 농촌일손돕기, 화훼소비 촉진 및 나눔행사 등 도움이 필요한 농가를 찾아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강의석 기자 kasa59@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