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 ‘한국 태양광 모듈 탄소 인증제’ 1등급 획득
한화큐셀, ‘한국 태양광 모듈 탄소 인증제’ 1등급 획득
  • 이창환 기자
  • 입력 2020-09-18 19:20
  • 승인 2020.09.18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큐셀의 모듈이 설치된 독일 아우크스부르크(Augsburg)시의 에너지자립주택 모습. [한화큐셀]
한화큐셀의 모듈이 설치된 독일 아우크스부르크(Augsburg)시의 에너지 자립주택 모습. [한화큐셀]

[일요서울 | 이창환 기자] 한화큐셀이 지난 16일 산업통상자원부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시행하는 ‘태양광 모듈 탄소 인증제’에서 업계 최초로 유일하게 1등급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18일 한화큐셀에 따르면 이번에 1등급을 획득한 태양광 모듈은 큐피크 듀오 시리즈 중 7종으로 올 4분기부터 국내 고객 대상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태양광 모듈 탄소 인증제는 태양광 모듈 생산과정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 총량을 계량화하여 관리하고 탄소배출 저감 노력을 통해 친환경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지난 7월22일부터 산업통상자원부가 시행한 제도다.

탄소배출량에 따라 태양광 모듈을 3개 등급으로 구분되며 올해 RPS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과 정부보급사업 등에서 등급별로 차등화된 인센티브를 적용받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 제도로 국내에 설치되는 태양광 모듈당 10%의 온실 가스를 감축하면 연간 23만 톤을 감축할 수 있을 것으로 추산했으며 이는 소나무 약 200만 그루를 심는 효과와 맞먹는다.

또 유럽연합(EU)에서도 친환경시장통합정책(SMGP)으로 유럽 내 친환경제품 정책을 통일하고 소비자들이 시장에서 객관적으로 친환경적 제품을 구매할 수 있는 정책을 수립 중이며, 태양광모듈 탄소발자국을 포함하는 제품환경발자국(PEF)제도 도입 법안을 올해 안에 제출할 예정이다.

김희철 한화큐셀 사장은 “한화큐셀은 프랑스에서 탄소배출량 저감에 대한 기술과 경험을 축적했다”며 “각 국의 정책에 맞는 저탄소 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세계적인 온실 가스 감축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화그룹은 친환경 경영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다양한 글로벌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한화그룹은 기후변화 문제를 알리기 위한 ‘한화 태양의 숲’ 활동으로 2011년부터 몽골, 중국, 한국 등 세계 각국에 현재까지 축구장 180개 면적의 부지(총 133만㎡)에 나무 50만 그루를 심었다. 

또 지난해 6월 메콩강의 환경문제 환기시키고 친환경 에너지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태양광 패널로 작동하는 쓰레기 수거 보트를 2척을 베트남에 기증했다. 이 보트들은 6~7시간씩 강을 오가며 매일 400~500kg의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이창환 기자 shine@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