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초대형 원유운반선 4척, 4200억 원 수주
한국조선해양, 초대형 원유운반선 4척, 4200억 원 수주
  • 이창환 기자
  • 입력 2020-09-29 10:53
  • 승인 2020.09.29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크러버 탑재로 환경규제 대응
한국조선해양이 건조한 초대형 원유운반선이 시운전을 하고 있다. [한국조선해양]
한국조선해양이 건조한 초대형 원유운반선이 시운전을 하고 있다. [한국조선해양]

[일요서울 | 이창환 기자] 한국조선해양이 최근 유럽소재 선사 등 복수의 선사와 30만 톤급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Very Large Crude-oil Carrier) 총 4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에 대한 총 수주금액은 약 4200억 원이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330미터, 너비 60미터, 높이 29.7미터 규모로, 에너지 효율이 뛰어난 사양이 적용됐으며 스크러버를 탑재해 환경규제에 대응할 수 있다. 이들 선박은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돼 2022년 상반기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한국조선해양은 올 들어 전 세계에서 발주된 총 16척의 초대형 원유운반선 가운데 7척을 수주해 글로벌 시장 점유율 40% 이상을 차지하게 됐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초대형 원유운반선 부문에서 그간 구축해 온 친환경 규제 대응 및 에너지 절감 기술력, 고객들과의 유대관계를 바탕으로 꾸준히 수주가 이어지고 있다”며 “현재 다수의 협상을 진행 중에 있어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창환 기자 shine@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