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환경부 유출지하수 활용 아이디어 공모 선정...추진비 4억여원 확보
용인시, 환경부 유출지하수 활용 아이디어 공모 선정...추진비 4억여원 확보
  • 강의석 기자
  • 입력 2020-09-29 13:46
  • 승인 2020.09.29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용인 강의석 기자] 용인시는 29일 환경부의 유출지하수 활용 아이디어 공모에 ‘용인 실내체육관 유출지하수 활용 방안’이 선정돼 시범사업 추진비 4억여원을 확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는 처인구 마평동 용인실내체육관 지하에서 발생하는 180㎥ 상당의 유출지하수를 이용해 체육관 지붕 살수 용수 장치와 도로청소 등에 활용할 수 있는 물 공급기 설치 등의 아이디어를 제안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 아이디어를 활용하면 여름철 실내체육관 지붕 살수를 통해 내부 온도를 낮출 수 있게 돼 냉방비 등의 전력비용을 절감하는 것은 물론 물 공급기 설치로 불법취소 근절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지난 15일 환경부 및 한국수자원공사와 시범사업을 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시는 관련 기관과 세부적인 회의를 통해 올해 안으로 시설 설계에 착수해 내년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사업비 전액은 환경부가 지원한다.

시 관계자는 “다양한 아이디어를 발굴해 예산을 절감하고 시민들에게 편의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의석 기자 kasa59@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