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껀 우짜고…
지껀 우짜고…
  •  기자
  • 입력 2011-01-18 13:48
  • 승인 2011.01.18 13:48
  • 호수 873
  • 4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도에 고부가 있었다. 일찍 일어난 시어머니는 아들 안부를 묻기 위해 전화를 걸었고 며느리가 시어머니 전화를 받았다.

시어머니 = 여보세요? 일 났나?
며느리 = 네, 어무인교!
시어머니 = 애비는?
며느리 = 어무이요~ 애비 족구하러 갔습니더.
놀란 시어머니 = 야가 뭐라카노?
며느리 = 족구하러 갔다꼬요~!
시어머니 = 아이고오~! 지꺼는 우짜고 아침부터 좃구(족구) 하러간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