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두환 기자]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부산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을 찾아 “외교부는 한일 위안부 협상 합의내용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 전 대표는 “일본이 법적인 책임을 인정하고 공식 사죄하는 건데 지난번에 했던 위안부 합의에는 그것이 빠져있어요. 뿐만 아니라 그 합의 내용에 대해서 양국의 설명이 다릅니다”라며 “도대체 양국 간에 무슨 합의를 했는지 우리 외교부가 당당하게 밝힐 필요가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또 “국민들은 돈 10억 엔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이 문제에 대한 일본의 공식적인 사죄가 이문제의 본질이다라는 것을 다시 한 번 우리가 되새길 필요가 있겠습니다”라며 일본의 공식적인 사죄를 요구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