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대전 박재동 기자] 유성구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행복네트워크는 16일 라온컨벤션센터에서 허태정 유성구청장, 시·구의원을 비롯한 기관 단체장이 참석한 가운데 ‘이유가 있는 아침식사’ 행사를 개최했다.

‘이유가 있는 아침식사’는 참석자가 참가비 2만원을 내면 1만원은 식사비로 나머지 1만원은 “소원을 말해봐” 소원들어주기 프로젝트를 위한 기금으로 사용된다.

이 프로젝트는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작은 소망도 제대로 이룰 수 없는 아동이나 주민을 대상으로 하며, 편지형식으로 자유롭게 적어 보내면 선정해 소망을 이루어 주는 사업이다.

지난해에는 ‘이유가 있는 아침식사’를 통해 2900여만 원이 모금돼 46명의 소원을 이뤄줬다.

올해 첫 번째 이유가 있는 아침식사 시즌2에는 유성문화원이 지난 정월대보름 행사수익금 전액을 행복누리재단에 기탁했으며, 자원봉사단체인 ‘만나면 좋은 사람들’에서 행복네트워크에 후원금 100만원을 기탁했다.

‘이유가 있는 아침식사’는 매월 셋째주 목요일에 열리며 참여를 희망하는 사람은 유성구 행복네트워크로 문의하면 된다.
▲16일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행복네트워크 주관으로 라온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이유가 있는 아침식사’에서 허태정 유성구청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대전 박재동 기자  pd1025@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