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삼구 아시아나 회장 "기내식 관련 진심으로 사과한다"
박삼구 아시아나 회장 "기내식 관련 진심으로 사과한다"
  • 이범희 기자
  • 입력 2018-07-04 17:27
  • 승인 2018.07.04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사진 왼쪽) 이 최근 발생한 기내식 대란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머리 숙여 사과를 하고 있다.
[일요서울 ㅣ이범희 기자]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4일 오후5시 광화문 사옥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박 회장은 이 자리에서 최근 논란이 된 기내식 대란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박 회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오늘 기자 여러분들을 무거운 마음으로 여러분을 뵙게 돼서 무척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먼저 그동안에 국민 여러분께 우리 아시아나항공 기내식 사태로 인해서 심려를 끼친 것을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협력회사였던 고 윤 대표께서 참 불행한 일을 당하시게 돼서 무척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유족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지난 7월 2일날 오전에 사고 소식을 접했습니다마는 공식 행사(학교 행사)가 있어서 제가 어제 귀국을 했다. 이 점을 들어서 다시 한 번 유족들께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박 회장은 "아시아나항공 기내식 사태로 인해서 불편을 끼친 승객 여러분들께 이 자리를 빌어 회장으로서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며 "그동안에 사랑해 주셨던 국민과 승객 여러분들께 큰 실망을 끼쳐드린 우리 아시아나항공 임직원을 대표해서 제가 사과를 드린다"고 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이달 1일 기내식 공급업체를 변경하는 과정에서 기내식이 제때 공급되지 않는 일이 계속되며 항공편 출발이 지연되고 승객에게 기내식이 제공되지 않는 등 문제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2일에는 기내식을 납품하는 재하청 협력업체 대표 A씨가 숨친채 발견되면서 '불공정 계약'으로 손해배상 압박을 느낀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