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GI서울보증, 포스코건설·신한은행과 전자보증시스템 구축
SGI서울보증, 포스코건설·신한은행과 전자보증시스템 구축
  • 이종혁 기자
  • 입력 2019-03-20 14:39
  • 승인 2019.03.20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GI서울보증은 포스코건설, 신한은행과 함께 상생협력 대출을 위한 전자보증시스템을 구축했다고 20일 밝혔다.

서울보증보험은 지난 해 9월, 운전자금이 부족한 중소협력업체의 원활한 자금조달을 지원하고자 동반성장위원회, 포스코건설, 신한은행과 함께 '포스코건설 협력업체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에 따라 포스코건설과 계약을 체결한 협력업체가 대출을 신청하면, 해당 정보가 온라인으로 서울보증보험에 접수되어 별도 방문 절차 없이 심사를 거쳐 전자보증서가 발급되고, 은행은 보증서를 담보로 대출을 실행하게 된다.

서울보증보험 관계자는 “앞으로 상생협력대출 금융지원 모델을 적극 확대해, 계약 초기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 협력업체를 지원함으로써 더 많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상생과 동반성장의 기틀을 마련하도록 도울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이종혁 기자 ljh@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